> 의회소식 > 의정소식

의정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

포항시의회 동해안고속도로건설 사업 예타면제 대상사업 제외에 따른 성명서 발표

작성자
포항시의회
등록일 / 조회
2019-01-31 / 235
분류
기타
첨부파일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서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구간) 건설 사업'이 제외되자 성명서를 발표하고 입장을 밝혔다.

서재원 의장을 비롯한 한진욱 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은 30일 의회에서 “10여년에 걸친 지역의 숙원사업이자 지역 경제 소생의 불씨가 될'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구간) 건설 사업'이 제외되고 우리 지역에서 신청한 3개 사업 중 '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 사업'마저 단선으로 변경하여 선정했다”며, ”이것은 신청 사업에 대한 파급효과 검토와 지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결과이며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오히려 지역간의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다“ 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지방에서 경제성만을 운운한다면 앞으로도 지방에서는 어떤 사업도 펼칠 수 없을 것이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수도권 공장총량제 완화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면서 지방의 기업 유치에 비상이 걸리고 인재의 지방 유입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현실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서재원 의장은 “이번 성명서 발표는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구간) 건설 사업'이 지방 발전을 위해 얼마나 절실한 사업인지, 지방 경제가 살아야 국가 경제가 살아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정부부처와 정치권에 각인시키고 향후 예타 면제와 총사업비 변경 승인 등을 통해 본 사업을 반드시 관철시키기 위해 마련했다”며, “시의회는 본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 추천 0
  • IP ○.○.○.○
  • 태그 포항시의회 동해안고속도로건설 사업 예타면제 대상사업 제외에 따른 성명서 발표
  • 저작자표시-변경금지저작자표시-변경금지
    내용보기
  • 콘텐츠 관리담당 포항시의회
  • 최종 수정일

     

  • 콘텐츠관련 페이지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