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활동

> 의정활동 > 의정활동
인쇄

포항시의회, 태풍 피해현장 확인 및 복구대책 논의

작성자
포항시의회
등록일 / 조회
2020-09-08 / 3428
포항시의회(의장 정해종)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은 8일 장기면 태풍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피해복구 대책을 강구했다.

전체 의원들은 각 지역구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복구 작업에 투입됐으며, 정해종 의장과 백인규 부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단은 장기면 신창리 해안가와 계원리 축양장을 찾아 피해주민을 만나 위로하고
복구 대책에 관해 논의했다.

시의회는 현장을 둘러보던 중 축양장 피해를 입은 주민을 만나 피해시설과 규모를 확인하고 복구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신창리 마을이장 및 어촌계 주민들로부터 노후화된 방파제를 보강해달라는 건의와
주택파손세대의 경우 복구시까지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는 고충을 청취한 후
관련부서에 상세내용을 전달하고 신속한 해결을 당부했다.

정해종 의장은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가 큰 지역은 정확한 피해조사를 통해 읍․면․동 단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어 신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으며,
“시의회에서도 향후 자연재난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방파제 보강 등 관련사업이 국비에 반영될 수 있도록 남․북구 국회의원과 적극 협의하겠다”고 했다.

한편 포항지역은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정전 598세대, 농작물 509ha, 양식어류 6만미,
도로침수 22개소, 신호등 10개소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 IP ○.○.○.○
  • 태그 포항시의회,태풍 피해현장 확인 ,복구대책 논의
  • 저작자표시-변경금지저작자표시-변경금지
    내용보기